김포시의회 일산대교 무료화 촉구 1인 릴레이 시위
김포시의회 일산대교 무료화 촉구 1인 릴레이 시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포시의회, 일산대교 무료화 촉구 1인 릴레이 시위 전개

김포시의회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12일까지 일산대교 남단 요금소 앞에서 통행료 무료화 촉구를 위한 1인 릴레이 시위를 전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시의원들은 각자 순번을 정해 일과 시작 전 오전 7시30분부터 오전 9시까지 ‘부당한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과도한 통행요금 철폐’ 등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에 대한 서북부 시민들의 의지를 호소했다.

시의회는 지난 2008년 개통 당시부터 일산대교 통행료 부당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지난 2월에도 ‘일산대교 무료통행 촉구 결의문’을 시의회에서 채택, 관계 기관에 전달해 개선을 요구하는 한편, 광역 차원의 대응을 위해 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 제154차 정례회의에 ‘일산대교 무료통행 촉구 결의안’을 제출, 공동 연대를 이끌어 냈다.

신명순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은 “국가가 부담해야 할 교통 인프라를 민자로 건설해 현재까지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며 “한강 교량 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지불하고 건너는 모순을 바로 잡는데 정부와 경기도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촉구했다.

시의회 관계자는 “일산대교 통행료 철폐 요구에 동참하는 시민과 단체의 참여가 잇따르며 시의회가 제작한 피켓을 요청하는 곳이 많다”며 “재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한 만큼 누구든지 요청하면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