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비정규직지회, “카허카젬 사장 엄벌 촉구”
한국지엠 비정규직지회, “카허카젬 사장 엄벌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GM) 비정규직지회가 12일 카허 카젬 한국GM 대표이사(51)의 2차 공판을 앞두고 인천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허 카젬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비정규직지회는 “한국GM은 지난 2013년 불법파견 혐의로 대법원에서 닉라일리 전 사장이 7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음에도 반성하지 않고 비정규직을 해고하는 등 더 큰 불법을 저질렀다”고 했다.

이어 “이 같은 일이 반복한 건 닉 라일리 전 사장이 솜방망이 처벌을 받는 데 그쳤기 때문”이라며 “지금이라도 카허 카젬 사장에게 엄중한 죄를 물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날 카허 카젬 사장의 가면을 쓴 사람을 포승줄로 묶어 무릎을 꿇리는 등 구속 촉구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다.

뒤이어 인천지법 형사2단독 이연진 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는 한국GM의 불법파견을 조사했던 전 고용노동부 조사팀장은 법정에서 한국GM이 생산지시서를 통해 협력업체에 업무를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조사팀장은 “한국GM이 현장에서 제품 생산 순서, 필요한 부품 등을 알려주는 생산지시서를 통해 사실상 협력업체에 업무를 지시하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에 카허 카젬 사장 변호인 측은 “생산지시서에는 구체적인 업무 지시가 적혀있지 않고 한국지엠이 하청업체에 제공하는 주문표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한편, 카허 카젬 사장은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부평·창원·군산 공장에서 24개 협력업체로부터 1천719명의 근로자를 불법 파견받은 혐의(파견근로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정한승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