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갑질 피해’ 가맹·대리점 중소상공인 협상력 높인다
경기도, ‘갑질 피해’ 가맹·대리점 중소상공인 협상력 높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갑질 피해’ 가맹ㆍ대리점 중소상공인의 협상력을 높인다.

도는 오는 21일까지 불공정거래 등으로 피해를 호소하는 중소상공인들이 본사와 협상을 원활하게 잘할 수 있도록 ‘중소상공인 협상력 제고 지원 공모사업’ 참여 단체 1곳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단체 구성·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가맹·대리점 분야 소상공인을 위한 것으로 지난해 시범사업보다 지원 내용이 늘어났다. 기존 회계·조직관리 교육 컨설팅, 법률지원에서 올해부터는 공동구매·설문조사사업의 온라인 플랫폼 구축, 간행지·홍보물 제작 등도 추가됐다.

지원 대상은 중소상공인단체 혹은 단체 구성을 희망하는 중소상공인·자영업자다. 총 6천만원의 사업비를 1개 단체에 지원한다.

앞서 도는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쿠쿠전자 점주협의회 신규 구성을 이끈 바 있다. 법률자문 지원으로는 써브웨이 점주협의회가 공정위에 불공정약관 심사 청구한 사례가 있다. 이에 도는 사업의 지속 지원 필요성이 높다고 판단, 올해부터 정규사업으로 편성했다.

조병래 도 공정경제과장은 “이번 ‘중소상공인 협상력 제고 지원 공모사업’이 중소상공인 단체 인적·물적 기반 강화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며 “갑을 관계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이번 사업에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