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등 미얀마 민주화운동 연대, 공동성명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등 미얀마 민주화운동 연대, 공동성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를 비롯한 5ㆍ18기념재단, (부산)민주공원 노동조합 등 미얀마 민주화운동연대가 13일 미얀마 민주화운동에 대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민주주의를 향한 투쟁에서 미얀마 민중과 우리는 하나다’ 제하의 성명서를 통해 “미얀마 군사독재 정권을 규탄하고 미얀마 노동자와 민중의 민주화를 위한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얀마 민중과 대한민국 민중은 민주주의를 향한 길에 함께 손잡고 있으며 미얀마 민중과 하나로 미얀마 민중에게 강력한 연대의지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2월1일 미얀마 군부 쿠데타로 시작한 미얀마 유혈사태 책임은 군부에 있고 미얀마 민중투쟁은 인간의 존엄성을 실현하기 위한 목소리이다. 미얀마 민중의 투쟁은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몸부림”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미얀마 민중의 투쟁은 인간의 생존권을 요구하는 처절한 절규로 이러한 민중의 투쟁을 총칼로 탄압하는 행동은 어떠한 정당성도 갖지 못한다. 미얀마 군부는 당장 권력을 민중에게 이양하고 퇴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개 노조는 또 “대한민국은 민주주의를 위한 오랜 투쟁의 역사를 갖고 있고 이 과정에서 많은 사람이 다쳤으며 감옥에 갇히고 많은 사람이 죽었다”면서 “1960년 4ㆍ19혁명과 1979년 부마민주항쟁, 1980년 5ㆍ18민주화운동, 1987년 6ㆍ10민주항쟁 등은 독재에 항거한 자랑스러운 우리의 역사로 민주주의를 향한 한국 민중의 투쟁이 그랬듯, 지금 미얀마 민중은 피를 흘리며 민주주의라는 나무를 심고 있다”면서 “그 고통을 알기에 그 눈물을 우리도 흘렸기에 우리는 미얀마 민중의 희생과 죽음 앞에 함께 통곡하고 더 이상의 무고한 죽음을 우리는 묵과할 수 없다. 미얀마 군부는 탄압을 멈추고 즉각 퇴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는 미얀마 민중의 신실한 친구로 비록 멀리 한국에 있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의왕=임진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