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자 일하는 시청 찾아가 갑질...도청 직원 징계절차 착수
배우자 일하는 시청 찾아가 갑질...도청 직원 징계절차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인사위에 중징계 요청키로

경기도가 자신의 배우자가 근무하고 있는 기초자치단체에 부정 청탁을 한 도청 간부 공무원에 대해 징계절차에 착수했다.

도는 간부공무원 A씨의 부당 청탁 정황을 확인하고 경기도 인사위원회에 중징계 요청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청 감사관실 근무 경력이 있는 A씨는 B시에서 갑질 비위로 조사를 받고 있는 배우자의 조사담당 공무원을 찾아가 대리인으로 조사에 참여하게 해달라고 하는 등 조사에 개입했다. A씨는 특히 자신의 도 감사관실 경력을 내세우면서 배우자에 대한 담당공무원의 조사가 잘 이뤄져야 한다는 등 위압적 태도로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A씨는 배우자가 1년 장기교육을 신청하자 B시 부시장에게 전화를 걸어 배우자를 교육대상자로 선정해달라고 청탁하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A씨의 행위는 지방자치단체의 독립성·자율성을 침해한 것으로 공직사회의 반발과 도에 대한 불신 등을 초래해 중징계를 요구했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엄정 조치하고 공직기강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