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박 들어가는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法 위반 무더기 적발
압박 들어가는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法 위반 무더기 적발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4. 15   오후 2 : 38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남부경찰청과 수원남부소방서, 수원시 등 관계기관은 14일 오전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대한 특별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수원시 제공

수원역 집창촌에 대한 폐쇄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과 수원남부소방서, 수원시 등 관계기관은 지난 14일 오전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대한 특별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비교적 규모가 큰 업소 11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경찰은 돌발 상황에 대비하고자 5기동대 소속 경력 30여명을 현장에 배치했다.

점검의 ‘키’를 쥔 소방은 ▲소방시설 작동 여부 및 유지ㆍ관리 상태 ▲피난 및 방화시설 유지ㆍ관리 상태 ▲소방안전관리 이행 여부 등을 꼼꼼히 살폈다. 점검 결과, 11개소 중 10개소에서 법령 위반사항이 적발됐으며 위반 정도가 중하다고 판단된 업소 7개소엔 과태료 750만원의 철퇴를 때렸다.

과태료 처분을 받은 업소들은 대피로에 물건을 적치했거나 소화기, 유도등, 완강기 등의 설치 규정을 어긴 것으로 확인됐다. 불법 적치물엔 곧바로 철거명령이 내려졌고,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계도 조치하거나 구두로 개선명령을 내렸다.

이와 함께 수원시 시민안전과는 시설물 안전 검검을, 팔달구 건축과는 불법 증축 및 재수선 사항을 점검했다. 주택을 상업시설로 이용하는 등 무단으로 용도 변경을 하거나 옥상에 불법 증축한 건축물 등이 적발됐으며, 현재 시ㆍ구청은 위반 사항에 대한 사례 판단에 들어갔다. 어떤 법을 어겼는지 확실히 따진 뒤 이행강제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소방 관계자는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는 소방차량이 진입할 수 없는 구조인 만큼 잠재적인 화재 위험이 크다”며 “해당 구역을 ‘화재경계지구’로 지정, 매년 1회 이상 점검을 진행 중이며 이번 합동점검은 봄철 대형화재를 예방하고자 특별점검으로 추진했다”고 말했다.

15일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 주민들이 시민의 거리를 되찾고자 성매매피해자 지원시설 '돋움' 관계자 등과 함께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걷기 캠페인을 시작했다. 독자 제공
15일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 주민들이 시민의 거리를 되찾고자 성매매피해자 지원시설 '돋움' 관계자 등과 함께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걷기 캠페인을 시작했다. 독자 제공

한편 시민들도 압박에 동참했다. 15일 오전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4천86가구) 등 집창촌 인근 주민들은 성매매피해자 지원시설 ‘돋움’ 관계자 등과 함께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걷기 캠페인’에 나섰다. 시민들이 자유롭게 거닐 수 있어야 하는 거리를 되찾겠다는 취지로 시작된 이 캠페인은 당초 매주 목요일 진행될 계획이었지만,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주말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또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와 팔달115-3구역, 팔달115-6구역 등은 오는 17일 자체적으로 간담회를 열고,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위한 지역연대(가칭)’ 구성에 돌입한다. 첫 간담회에선 지역연대의 명칭과 향후 활동계획이 정해질 예정이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