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수급 ‘빨간불’…정부 “얀센 계약변경 검토 없어”
백신 수급 ‘빨간불’…정부 “얀센 계약변경 검토 없어”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4. 15 오후 7: 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국내서 해외 백신 위탁생산"

국내 코로나19 백신 수급 계획에 빨간불이 켜졌다. 얀센과 모더나 백신 수급이 잇따라 차질을 빚으면서다. 이처럼 백신 수급 불안이 커지자 정부는 국내 제약사가 오는 8월부터 해외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계약을 추진 중이라는 사실을 발표했다.

백영하 범정부 백신도입 태스크포스(TF) 백신도입총괄팀장은 15일 “국내 제약사가 해외에서 승인된 백신을 생산하는 것에 대해 구체적인 계약 체결을 진행 중”이라며 “이에 따라 8월부터는 승인된 백신이 국내에서 대량으로 생산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은 지난 13일 얀센 백신 접종자 6명에게서 ‘드물지만 심각한’ 형태의 혈전증이 나타났다면서 얀센 백신의 접종 중단을 권고했다.

CDC가 백신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 긴급회의를 소집해 얀센 백신의 안전성을 재검토하기로 했지만, 긴급사용 승인을 철회하거나 특정 인구 집단으로 승인 대상을 제한할 경우 국내 접종 계획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모더나 백신 공급 일정도 불투명한 상태다. 모더나는 전날 “5월 말까지 미국 정부에 백신 1억 회분을 공급하고, 7월 말까지 추가로 1억 회분을 공급할 계획”이라며 “미국 외 지역 공급망은 미국 지역 공급망보다 구축이 1분기 정도 늦었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이날 ‘혈전 논란’이 이어지는 아스트라제네카(AZ)ㆍ얀센 백신의 계약 변경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 팀장은 “바이러스 벡터 계열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선 질병청과 지속적으로 안전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지금은 (백신의) 도입 자체가 중요한 시점이기 때문에 계약 변경에 대해서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해령기자

 


관련기사
답답한 중앙정부…이재명 "백신, 경기도 독자 도입 검토" 코로나19 확산세 저지를 위한 ‘경기도형 방역 대책’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경기지역 확진자 수가 연일 200명대 선을 돌파, “4차 유행은 3차 때와는 차원이 다를 것”이란 경고가 잇따르지만 정부는 여전히 두고 보자는 입장을 고수하면서다.이런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백신 독자 도입’을 언급, 또다시 앞서가는 ‘이재명표 방역책’이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이 지사는 15일 오후 경기도의회 제351회 임시회 도정질의에서 4차 유행 우려 속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다른 나라에서 개발한 백신을 독자적으로 도입해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