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부동산 투기 거래, 감사원·경찰 조사 받겠다"
성남시의회 "부동산 투기 거래, 감사원·경찰 조사 받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 투기 의혹으로 경찰 내사를 받던 박문석 전 성남시 의장이 자진 사퇴한 가운데 성남시의원 34명 전원이 부동산 투기 거래에 대해 경찰 조사를 받기로 결의했다.

시의회 운영위원회는 16일 더불어민주당 선창선ㆍ국민의힘 정봉규 의원이 대표 발의한 ‘성남시의회 의원 전원 부동산 투기 거래 전수조사 실시 결의안’을 의결했다.

결의안 발의에는 시의원 34명 전원이 참여했다.

시의원들은 본인과 배우자,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위해 감사원과 경기남부경찰청에 개인정보가 제공되는 데 동의했다.

또 전수조사 결과 위법, 부당 행위가 적발될 경우 법과 규정에 의거해 어떠한 처벌과 처분도 감수하겠다고 결의했다.

선 의원은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결의안을 발의했다”며 “성남시 감사관실 조사보다는 감사원 감사와 경찰 조사를 받겠다는 것은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시의원들은 오는 21일 본회의에서 결의안이 최종 통과되면 동의서를 감사원과 경기남부경찰청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시의회 5선인 더불어민주당 박문석 전 의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매입한 분당구 서현동과 율동의 임야, 밭과 관련한 투기 의혹으로 경찰의 내사를 받고 있으며 지난 12일 지병을 이유로 의원직을 사퇴했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