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대한항공, V리그 창단 첫 통합 우승 스파이크
인천 대한항공, V리그 창단 첫 통합 우승 스파이크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1. 04. 17   오후 4 : 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카드에 3-1 역전승...시리즈 전적 3승2패로 챔피언 등극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인천 대한항공과 서울 우리카드의 5차전 경기서 대한항공 요스바니가 스파이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대한항공이 창단 첫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대한항공은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서울 우리카드와의 챔피언결정전 5차전서 세트스코어 3대1(24-26 28-26 27-25 25-17)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정규리그 1위인 대한한공은 시리즈 전적 3승2패를 기록하면서 창단 처음으로 통합 우승을 일궜다.

‘쿠바산 폭격기’ 요스바니가 서브 에이스 5개를 포함해 27득점을 올렸고, 정지석이 20점으로 통합우승에 기여하며 최우수선수(MVP)에 선정 됐다.

첫 외국인 감독으로 관심을 모았던 산틸리 감독도 통합 우승을 이끌어 지도력을 입증했다.

1세트 초반에는 대한항공이 앞서나가는 듯 했지만, 중반부터 우리카드 ‘특급 외국인 선수’ 알렉스의 활약에 무너졌다. 대한항공은 23-24에서 상대 서브 범실로 듀스 승부로 끌고 갔지만, 임동혁의 범실로 1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2세트 초반부터 우리카드의 범실이 나오면서 대한항공이 앞서갔다. 상대 범실까지 이어지면서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중반부터 다시 우리카드의 공격력이 살아나면서 1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20-19에서는 요스바니의 오픈 공격이 우리카드 나경복에게 막혀 동점을 허용했다. 역시 듀스까지 가는 상황에서 대한항공이 힘을 냈다. 25-26에서 요스바니가 공격을 성공시켜 동점을 만든 뒤, 27-26에서 우리카드 최석기의 범실로 세트를 따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는 대한항공이 우리카드에 4-9로 끌려갔다. 그러나 전열을 재정비해 꾸준히 추격을 이어갔고, 17-18에서 요스바니가 오픈 공격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22-23에서 요스바니가 백어택에 이은 서브 에이스까지 성공시켜 기세를 이어갔고, 정지석이 오픈 공격을 성공시켜 역전했다.

이어 우리카드 알렉스의 공격이 라인을 벗어나 27-25로 세트를 추가해 2대1 역전에 성공했다.

상승세를 탄 대한항공은 4세트를 가볍게 가졌다. 요스바니는 연속 서브 에이스를 성공시키면서 기세를 올렸고, 베테랑 곽승석도 오픈 공격을 성공시켜 힘을 보탰다. 이후 대한항공은 꾸준히 4~5점 차 리드를 유지했고, 22-16에서 요스바니가 연속 서브 에이스를 기록해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상대 서브 범실로 25번째 득점을 따내 구단 첫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인천 대한항공과 서울 우리카드의 5차전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로 승리, 챔피언결정전 5전 3승으로 통합우승을 달성한 대한항공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배구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인천 대한항공과 서울 우리카드의 5차전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로 승리, 챔피언결정전 5전 3승으로 통합우승을 달성한 대한항공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