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문화도시 오산 디지털 플랫폼’구축
오산시 ‘문화도시 오산 디지털 플랫폼’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한신대, 문화도시 지정 협력사업 추진 협약
▲ 오산시와 한신대가 협약을 하고 문화도시 선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2020년 문화도시 선정에 실패한 오산시가 한신대학교와 함께 ‘문화도시 디지털 플랫폼’ 구축을 통해 정부의 문화도시 선정에 재도전한다.

‘문화도시 디지털 플랫폼’은 오산시가 지난해 추진해 왔던 교육도시 성가와 가치를 인공지능을 바탕으로 한 디지털 플랫폼과 연계해 문화 커뮤니티를 활성화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16일 곽상욱 시장, 연규홍 한신대 총장, 문화도시추진위원회 이동렬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문화도시 지정 상생협력을 위한 협약’을 가졌다.

협약에 따라 한신대는 ▲디지털 이음 플랫폼 연구지원 및 구축 ▲문화인력양성사업 소프트웨어교육 프로그램 진행 ▲한신대 리빙랩을 활용한 지역사회문제 해결 ▲기타 산학교류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 오산시와 한신대가 협약을 하고 문화도시 선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 오산시와 한신대가 협약을 하고 문화도시 선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한신대 지원배 교수는 ‘한신대-오산문화도시 콜라보레이션’이라는 주제로 협력방안을 발표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는 ‘문화도시 디지털 이음 플랫폼’을 제시했다.

앞서 오산시는 교육도시라는 도시 브랜드를 문화도시로 확장하는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수립해 시민 거버넌스의 활발한 활동을 인정을 받아 2019년 예비문화도시로 선정됐으나, 2020년 12개 지자체가 경합한 문화도시 최종 선정에 실패했었다.

시는 올 들어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원점에서 점검하며 조례개정을 통해 문화도시센터 설치 운영 등 추진 기구를 보강하고 관내 대학교와 협력사업 추진 등을 통해 오산시만의 강점을 살린 문화도시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곽상욱 시장은 “인공지능을 바탕으로 한 교육도시의 가치와 이번 협약으로 문화도시 디지털 플랫폼 구축사업을 연계한다면 차세대 문화로서 괄목할만한 사업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