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성남시 옛 판교구청사 매각…도시철도 재원
[속보] 성남시 옛 판교구청사 매각…도시철도 재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계과-성남시가 엔씨소프트 컨소시엄에 매각한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 부지
회계과-성남시가 엔씨소프트 컨소시엄에 매각한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 부지

감정평가액 8천억대 노른자 땅인 성남시 옛 판교구청사 부지가 매각됐다.

시는 매각대금 일부를 도시철도 2호선 조성사업(경기일보 4월1일자 5면)에 투입한다.

시는 지난 15일 엔씨소프트 컨소시엄과 2만5천719㎡ 규모의 옛 판교구청사 시유지(분당구 삼평동 641번지) 매각 서면계약을 맺었다.

이 땅은 한때 판교구청사 부지로 계획됐다 판교 분구 난항으로 첨단기업 유치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총매각대금은 8천377억원이다.

시는 매각 대금 일부를 2호선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3천539억원 규모에 트램형태인 2호선은 판교지구~판교테크노밸리~정자역 13.7㎞로 계획돼 ‘판교 트램’으로 불린다.

▲ 회계과-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 위치도
▲ 회계과-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 위치도

앞서 시는 2호선을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사업으로 추진했으나 경제성이 낮게 나오자 예타조사를 철회하고 자체 재원으로 추진 중이다.

시 관계자는 “애초 전체 매각 대금 중 2천100여억원을 2호선에 투입할 것으로 계획했으나 아직 정확한 예산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이번 매각으로 2호선 재원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 컨소시엄은 토지매입비 포함해 1조8천712억원을 들여 지상 14층에 지하 9층, 연면적 33만574㎡ 규모의 소프트웨어진흥시설을 오는 2026년 3월까지 건립한다. 지역 스타트업 성장지원공간과 다목적 커뮤니티시설 등이 마련된다. 주말엔 800면 주차장이 개방된다.

시는 해당 시설 건립 후 매년 486억원 이상의 세수 증대, 12조의 경제적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