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경제 선도도시 인천]박남춘 시장 “공정경제 도시 구축 시대적 요구”
[공정경제 선도도시 인천]박남춘 시장 “공정경제 도시 구축 시대적 요구”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4. 18   오후 6 : 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남춘 인천시장

“공정경제 도시 구축은 시대적 요구입니다. 인천시가 2025년까지 공정경제 선도도시로 우뚝 서겠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공정한 기회와 정당한 보상을 보장하는 공정경제에 대한 사회적인 요구가 높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배구조 개선과 공정한 시장 질서 확립은 갑을관계 문제 해소와 상생 협력 강화, 그리고 소비자의 권익 보호 등과 함께 공정경제 정책의 근간”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정경제 5개년 기본계획을 만든 상태다.

박 시장은 코로나19로 온라인 쇼핑 시장이 커지고 비대면 소비가 증가해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의 우월적 지위로 자칫 지역 내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 소비자의 피해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그는 “경제적 약자 보호를 위해 불공정거래행위 근절, 불공정한 시장 질서를 바로잡겠다”며 “수도권 공정경제협의체 협력체계 및 공동 대응 강화로 공정경제 환경을 만드는 등 공정거래 문화를 확산시키겠다”고 했다. 이어 “공정거래 권한의 지방이양에 대비한 조직 확대 등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 박남춘 인천시장 2
▲ 박남춘 인천시장

특히 박 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및 소비자 보호에도 애쓸 계획이다. 그는 “인천의 소상공인 판로 확대를 통한 경영회복 및 골목상권 활성화 지원에 나설 예정”이라며 “창업기업은 성장단계에 맞춘 지원 및 인프라 확대로 분야별 창업생태계를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또 안전한 일터 조성 및 노동권익 보호 강화에도 나서려 한다. 박 시장은 “영세·소규모 사업장 등 취약분야 종사자들의 기본권익 보호와 차별 해소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한 법률상담 및 교육 지원을 하려한다”고 했다. 이어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사업장 점검과 예방 활동을 해 안전한 노동환경을 만들 것”이라며 “여기에 쾌적한 근로환경을 위한 산업단지 내 기반시설 및 지원시설 확충에도 애쓸 것”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올해 우선 가맹사업 정보공개서 현장 모니터링과 공공 배달앱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며 “동물병원 진료비 불공정 개선, 아파트 경비원 등에 대한 실태조사 등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