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엔씨소프트 9명 확진…전체 직원 재택근무 전환
성남 엔씨소프트 9명 확진…전체 직원 재택근무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엔씨소프트 직원 9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7일 서울 강동구에 사는 직원 1명이 먼저 확진된 뒤 지난 17∼18일 서울시와 경기도, 세종시 등에 거주하는 직원 8명이 잇따라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이에 따라 확진된 엔씨소프트 직원들이 근무한 판교테크노밸리 건물 7∼8층 동료 직원 가운데 접촉자로 분류된 227명을 자가격리했다.

이들을 포함해 360여명에 대한 진단검사도 진행 중이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확진된 직원들은 본사 사옥 인근 건물에서 근무했다”며 “본사 사옥을 포함해 직원 4천300여명 전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들의 정확한 감염경로와 함께 세부 동선, 추가 접촉자 등을 파악 중이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