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쓰레기 반입총량제 위반…강화·동구도 위반 불가피
하남, 쓰레기 반입총량제 위반…강화·동구도 위반 불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하남시가 수도권매립지에 1년간 반입할 수 있는 생활 폐기물량을 정한 ‘반입총량제’를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강화군과 동구도 반입총량제 위반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9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따르면 경기도 하남시는 올해 1~3월 1천828t의 생활페기물을 반입했다. 하남시의 2021년 반입총량은 1천676t으로 3개월만에 총량 대비 반입비율이 109.1%에 달했다. 올해 초 강화한 반입총량제를 도입한지 3개월만이다.

공사는 인천 강화군과 동구도 반입총량제 위반할 우려가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강화군은 올해 반입총량 1천1t의 46.4%인 465t을 3개월만에 반입해 하반기 총량 초과 반입이 불가피 하다. 같은 기간 동구도 반입총량(2천722t) 의 44.6%인 1천214t을 반입했다.

경기도 화성시는 반입총량(4천551t)의 97.4%인 4천434t을 이미 반입해 반입해 총량 초과가 코 앞이다.

이 밖에도 오산시(53.1%)·김포시(42.8%) 등이 반입총량제를 위반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은 강서구(52.9%)·구로구(42.7%)·영등포구(40.3%)순으로 총량대비 반입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사 관계자는 “올해는 지난해 보다 5%를 더 감축하는 반입총량제를 적용하고 있다”라며“반입총량제 위반 지자체는 5~10일 간의 반입정지와 초과 반입량에 대한 수수료 100~150%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반입총량제를 처음 도입한 지난해에는 58곳 중 74%인 43곳이 총량제를 위반해 5일간의 반입정지 및 초과 반입량에 대한 가산 수수료를 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