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경찰·해경·소방 등 2만6천명 26일부터 AZ 접종
인천 경찰·해경·소방 등 2만6천명 26일부터 AZ 접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의 경찰·해경·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이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을 맞는다.

인천시는 오는 30일까지 사회필수인력 2만6천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중 경찰 대상자는 5천843명이며 해양경찰은 1만7천180명이 백신을 맞을 예정이다. 소방공무원의 경우 2천460명이 접종 대상이며 이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연령대(30세 이상)가 아닌 254명과 먼저 백신 접종을 마친 구급대원 579명은 이번 대상에서 제외한다. 같은 기간 세관 직원 609명과 산불진화관리요원 3명 등도 백신을 맞을 계획이다.

이들은 시가 지역별로 지정한 위탁의료기관에 방문해 신분증과 재직증명서를 제시하는 방식으로 백신을 접종한다. 이들은 접종일을 기준으로 11~12주 후부터 2차 접종에 들어갈 예정이다.

당초 질병관리청은 오는 6월부터 사회필수인력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었지만 최근 ‘희귀 혈전증’ 발생 가능성에 대한 우려로 30세 미만 접종을 중지하면서 접종 일정을 조정했다. 시는 이들에 대한 접종이 끝나고 나면 국방부의 접종 대상자 조사를 거쳐 지역내 군부대에서도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다.

이날 기준 인천에서는 11만3천322명이 코로나19 백신을 1차 접종했고 이 중 9천739명이 2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다.

한편, 주말새 인천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27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5천587명이다. 특히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는 3명으로 앞서 집단감염이 벌어진 계양구의 방문판매 업체의 경우 확진자의 접촉자 2명이 자가격리 해제를 앞두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관련 확진자는 25명이다. 또 서구 직장 집단감염과 관련해서도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관련 확진자가 총 27명으로 늘어났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