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통공사 모범적 자회사 설립 위해 전산시스템 구축 필요
인천교통공사 모범적 자회사 설립 위해 전산시스템 구축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교통공사가 모범적으로 자회사를 설립·운영하려면 전산시스템 구축 등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27일 교통공사와 지방행정발전연구원(이하 연구원) 등에 따르면 교통공사의 자회사 설립을 위한 출자타당성 검토 용역을 맡은 연구원은 최근 최종보고회를 통해 모범적인 자회사 설립·운영과 관련한 의견들을 제시했다.

연구원은 가장 먼저 자회사 설립에 앞서 전산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냈다. 서울교통공사와 대구도시철도공사의 자회사들이 전산시스템이 없어 자료 공유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연구원은 전산시스템을 구축해야 교통공사와 자회사 사이에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원화한 시스템으로 업무의 효율성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또 연구원은 교통공사가 자회사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안정성·독립성·전문성을 갖춰야 한다는 의견도 내놨다. 이는 자회사를 통해 인천도시철도(지하철) 1호선의 민간위탁역(도급역)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형태가 종전의 파견·용역 형태보다 더 나은 일자리 제공 방식으로 거듭나기 위한 전제 조건이다.

연구원이 자회사의 안정성·독립성·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내세운 방안에는 존립 근거 명문화, 재원 마련, 모·자회사 협의체 구성 등이 있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다른 공기업의 모범이 되는 자회사 설립·운영을 위해 연구원이 최종보고회에서 내놓은 제언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자회사의 서울지하철 7호선 업무 범위 등에 따라 현금 흐름의 시간적 가치 등을 의미하는 FNPV(재무적 순현재가치법)가 달라진다는 대안별 검토 의견 등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김민기자

 


관련기사
인천교통공사 356명 규모 자회사 설립…10월부터 업무개시 인천교통공사가 민간위탁역(도급역)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안정 등을 위해 추진 중인 자회사 설립의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났다. 교통공사의 자회사 설립은 업무의 전문성과 공공성을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1천595억원의 생산유발효과 등 경제적 파급효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27일 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교통공사는 최근 자회사 설립을 위한 출자타당성 검토 용역을 마무리했다. 이번 용역에서 교통공사가 자회사 설립을 위한 자본금 7억원을 모두 출자하더라도 지방공기업법 등이 정한 법인 출자 한도를 넘기지 않는 것으로 나왔다.재무적 타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