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법 권위자' 정진석 추기경 선종…향년 90세
'교회법 권위자' 정진석 추기경 선종…향년 90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0년 최연소 주교· 2006년 국내 두번째 추기경 …청주·서울대교구장 42년 활동
'교회법전' 번역·해설서 등 신학생 때부터 번역·저술 50여권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지낸 정진석 추기경이 27일 선종했다. 향년 90세.

정 추기경은 지난 2월 말 몸에 심한 통증을 느낀 뒤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노환에 따른 대동맥 출혈로 수술 소견을 받았으나 자신이 고령이고 주변에 걱정을 끼치고 싶지 않다며 수술을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또 "(노환으로 맞게 될) 죽음을 잘 준비하고 싶다"며 2018년 연명 의료계획서에 연명치료를 하지 않겠다고 서명하기도 했다.

2006년에는 '사후 각막기증' 등을 약속하는 장기기증에도 서명해 이날 선종 직후 각막 기증이 이뤄지기도 했다.

고인은 1931년 12월 7일 서울 중구 수표동의 독실한 가톨릭 가정에서 태어나 1961년 3월 사제품을 받았다.

이탈리아 유학을 마친 정 추기경은 만 39세였던 1970년 청주교구장으로 임명되면서 최연소 주교로 서품됐다.

그는 재단법인 청주교구 천주교회 유지재단 이사장·학교법인 청주가톨릭 학원 이사장(1970∼1998), 주교회의 신앙교리위원회 위원장(1978∼1984)·교회법위원회 위원장(1983∼2007)·총무(1987∼1993)를 지냈다.

1996년부터 3년간 주교회의 의장으로도 활동했다.

고인은 1998년 서울대교구장에 임명되며 대주교로 승품했다. 평양교구장 서리를 겸하게 된 그는 2012년 서울대교구장에서 사임하기까지 14년간 교구를 대표했다.

그는 2006년 2월 교황 베네딕토 16세로부터 추기경으로 임명됐다. 한국에서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에 이어 두 번째 추기경이었다.

정 추기경은 2012년 서울대교구장에서 물러난 뒤 저술활동에 매진했다. 생전 고인이 번역하거나 저술한 책만 50권이 넘는다.

교회법전, 교회법 해설서 등을 펴낸 정 추기경은 자타공인 '교회법 전문가'로 꼽힌다.

서울대교구장으로 치러지는 정 추기경 장례는 주교좌성당인 명동대성당에서 5일장으로 거행될 예정이다.

장영준기자

 


관련기사
"행복하세요" 정진석 추기경 선종...5월 1일까지 5일장 진행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지낸 정진석 추기경이 투병 끝에 27일 선종했다. 향년 90세.28일 천주교계에 따르면 1931년생인 정 추기경은 1950년 서울대 공대에 진학했다. 그러나 전쟁의 참상을 겪은 뒤로 1954년 3월 18일 서울 대신학교에 입학, 이후 7년만인 1961년 3월 18일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사제품을 받았다.신부가 된 정 추기경은 서울대교구 약현성당 보좌신부로 첫 사목활동을 했다.1965년 7월부터 2년여간 서울대교구장 비서 겸 상서국장을 한 정 추기경은 1968년에는 이탈리아 로마로 유학길에 오른다. 3년간 라틴어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