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OK금융그룹, 세터 이민규와 구단 최고 7억원 계약
안산 OK금융그룹, 세터 이민규와 구단 최고 7억원 계약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1. 04. 29   오후 3 : 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민규. 안산 OK금융그룹 제공

프로배구 안산 OK금융그룹이 29일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세터 이민규와 구단 연봉 최고액 7억원에 3년 계약을 체결했다.

2013년 신인 드래프트서 1라운드 2순위로 OK금융그룹의 창단 멤버로 뽑힌 이민규는 팀을 두 차례나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끈 ‘원 클럽맨’이다. OK금융그룹은 2022-2023시즌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하는 이민규가 구단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날 논산훈련소로 입소, 사회복무요원으로 21개월간 군 복무를 앞둔 이민규는 “구단이 제 가치를 인정해줬다. 또 한 번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하다”라며 “건강히 군 복무를 마치고 OK금융그룹 우승을 위해 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경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