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장 비싼 집은 분당 소재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단독주택
경기도 가장 비싼 집은 분당 소재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단독주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개별주택 공시가격이 지난해보다 5.92% 상승했다.

경기도에서 가장 비싼 집은 성남시 분당구 소재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단독주택으로, 정 부회장의 단독주택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최고가를 기록했다.

경기도는 도내 31개 시·군이 2021년 1월1일 기준 개별주택 51만여 가구에 대한 가격을 결정·공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전국 평균 개별주택가격은 6.10% 상승했으며, 경기도 개별주택가격은 5.92%로 17개 광역시·도 중 상승률은 8위다.

도내에서 가격이 가장 높은 주택은 정 부회장의 단독주택으로 연면적 3천49㎡, 공시지가 163억원을 기록했다. 가격이 가장 낮은 주택은 남양주시 소재 단독주택(연면적20㎡)으로 103만원으로 파악됐다.

경기도내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성남시 수정구(13.41%)이며, 가장 낮은 지역은 양주시(2.59%)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가격이 상승한 주택은 총 공시대상주택 50만6천여 가구 중 39만여 가구(77.1%)이며, 하락한 주택은 3만3천여 가구(6.5%), 가격변동이 없거나 신규인 물건이 8만3천여 가구(16.4%)다.

개별주택 공시가격 열람은 29일부터 시·군·구 홈페이지 또는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사이트에서 가능하며, 직접 해당 주택 소재지 시·군(구·읍·면·동) 민원실을 방문해서 열람할 수도 있다.

김승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