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대원의 적극적 조치...소중한 시민 살렸다
소방대원의 적극적 조치...소중한 시민 살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방대원

양주소방서 소방대원들의 적극적인 처치로 심정지 환자의 귀한 생명을 살렸다.

양주소방서 상황실에 양주시 광적면 가납리 모 음식점에서 사람이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지난 29일 오후 7시께.

신고를 접수한 즉시 현장에서 가장 가까운 광적119안전센터에 출동지시가 떨어졌다. 하지만 구급차는 이미 다른 곳에 출동한 상태여서 마땅한 인력이 없었다.

할 수 없이 펌프차 대원(소방위 윤여송, 소방장 이정섭, 소방사 정경호)들이 출동했다.

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환자 A씨는 무의식, 무호흡 상태였고 신고한 주민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중이었다.

이에 대원들은 지체없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서 자동제세동기로 분석해 심실세동(심장의 박동에서 심실의 각 부분이 무질서하게 불규칙적으로 수축하는 상태) 상태인 것을 확인하고 제세동을 네 차례 실시했다.

심폐소생술을 하던 중 A씨의 호흡이 돌아오는 것을 확인했고, 마침 귀소 중이던 광적구급차에 A씨를 인계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A씨는 병원에서 의식을 되찾고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여송 소방위는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