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의회 지역 역사 및 문화유적 실태조사
안산시의회 지역 역사 및 문화유적 실태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산-시의회 염구단체인 뿌리 소속 의원들이 현장을 방문한 모습

안산시의회 의원들이 지역 내 역사 및 문화 유적에 대한 실태 파악을 통한 가치 재조명을 위해 나섰다.

2일 안산시의회에 따르면 의원연구단체 ‘뿌리’는 최근 지역 내 역사 및 문화 유적 실태 조사를 위한 현장활동을 실시했다.

뿌리 소속 박태순ㆍ주미희 의원 등 연구단체 일행들은 상록구 일동 산 24-53일원의 성태산성과 이동 성호박물관 등 성호 이익 선생 관련 유적지를 잇달아 답사했다.

해발 160여m인 성태산성은 성태산 정상부를 둘러싼 테뫼식 산성으로 성벽 둘레가 약 372m에 내부 면적은 8천400㎡에 이르며, 6세기 신라가 한강 유역을 점유하면서 축조한 것으로 추정, 안산에서 가장 오래된 유적지로 꼽힌다.

여기에 성호박물관은 실학자 성호 이익 선생의 생애와 그 학문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 안산시가 설립한 곳으로 박물관 인근에는 선생이 평생 동안 학문을 연구하고 거주하던 성호장(星湖莊)터와 묘 등이 자리하고 있다.

이번에 성태산성을 찾은 의원들은 산성 일대 2km 정도의 탐방로를 돌아보면서 유적지 보존 실태를 파악했으며, 이어 성호장터 및 생가 터와 이익 선생 묘지, 성호박물관 등을 잇따라 방문해서는 선생의 생애와 학문의 업적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연구모임 ‘뿌리’의 대표인 박태순 의원은 “성태산성과 성호박물관 등은 인근 수암동 문화유적군을 포함, 생태 및 문화, 역사를 아우르는 하나의 벨트로 구성이 가능하다”며 “안산의 역사 문화와 생태 관광 연구가 뿌리의 활동 과제인 만큼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팀원들과 연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