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안창호 선생 외손자이자 세계적 서핑선수 '필립 안 커디' 접견
이재명, 안창호 선생 외손자이자 세계적 서핑선수 '필립 안 커디' 접견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5. 04   오후 5 :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지사와 필립 안 커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산 안창호 선생의 외손자이자 세계적인 서핑 선수로 유명한 필립 안 커디(Philip Ahn Cuddy)씨를 4일 접견했다.

필립 안 커디씨는 안창호 선생의 딸이자 아시아계 최초의 여성 미 해군 장교인 안수산 여사의 아들로, 오는 21일 개장을 앞둔 세계 최대 인공서핑장인 경기도 시흥 웨이브파크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했다가 이재명 지사를 찾았다.

이 지사는 안수산 여사가 2015년 작고하기 두 달 전 안 여사의 미국 자택을 예방해 독립운동가 후손에 대한 감사패를 전한 인연이 있으며, 이 자리에는 필립 안 커디씨도 함께 있었다. 이 지사는 안 여사 장례식에도 성남시 대표단을 파견해 추도문을 전달하는 등 도산 선생과 가족들 나아가 독립운동가와 후손들에 대해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강조해 왔다.

필립 안 커디씨는 이날 “웨이브파크를 가보니 파도의 질도 좋고 종류도 다양하고 물도 깨끗해 인공서핑장 중 최고”라며 “도산의 정신인 젊음의 철학도 적용할 수 있을 정도로 경기도가 좋은 투자를 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세계적으로 유명한 곳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이재명+지사와+필립+안+커디(3) (1)
▲ 이재명 지사와 필립 안 커디

그러면서 “어머니가 (이재명 지사의) 선물을 무척 마음에 들어 했다”며 “(오늘 일정 이후 도산공원을 찾아) 어머니와 할머니에게도 인사를 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안수산 여사님을 비롯해 안창호 선생의 가족들이 전 세계적으로 열심히 활동하고 우리 사회에 기여하는 바가 커서 참으로 좋다”며 “웨이브파크는 원래 다른 곳에서 하려던 사업인데 제가 유치할 정도로 경기도의 매우 중요한 사업이다. 서핑 대회 유치 활동도 하신다고 하던데, 웨이브파크에 좋은 기회를 만들어 주시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 시흥시, 한국수자원공사, 대원플러스그룹이 참여한 웨이브파크는 인공서핑장 전문기술을 보유한 스페인 웨이브파크와 협업해 국내 최초로 만든 인공서핑장이다. 세계 최대 수준인 32만5천300㎡ 부지에 약 5천630억원을 투자해 지난해 10월 준공됐다. 지난해 일부 개장 이후 코로나19 등으로 임시 휴장하고 오는 21일 대개장을 앞두고 있다.

최현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