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만 집에 가”란 말에 격분…동료 폭행 40대 남성 검거
“그만 집에 가”란 말에 격분…동료 폭행 40대 남성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텔에서 술을 마시던 중 ‘집에 그만 가라’는 말에 격분해 소주병으로 직장 동료 머리를 내려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시흥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 5시10분께 시흥시 정왕동의 모텔에서 동종 업계 종사자인 B씨(20대)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B씨와 술을 먹던 중 ‘시간이 늦었으니 이제 그만 집에 가’라는 B씨의 말에 화가 나 그와 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주먹으로 B씨의 안면부를 수차례 때린 후, 테이블 위에 놓여 있던 소주병으로 B씨의 머리를 내려쳤다.

B씨의 신고를 접수받고 출동한 경찰은 모텔 인근에서 A씨를 발견하고 그를 인근 지구대로 임의동행했다.

경찰은 이른 시일 내에 A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양휘모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