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2021년 세외수입운영 경기도 평가 ‘최우수상’ 수상
가평군, 2021년 세외수입운영 경기도 평가 ‘최우수상’ 수상
  • 신상운 기자 ssw11256@daum.net
  • 입력   2021. 05. 07   오후 3 : 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평군청 전경.
▲ 가평군청 전경.

가평군(군수 김성기)은 경기도가 주최한 ‘2021년(2020년실적) 세외수입 운영 시ㆍ군 종합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최우수상 기관표창과 함께 1천100만원 인센티브를 부여받게 됐다고 7일 밝혔다.

경기도는 도내 31개 시ㆍ군을 대상으로 지난 한 해 동안 ▲현년도 세외수입 징수 ▲체납액 정리 ▲기관장 관심도 ▲신규세입 발굴 및 제도개선 ▲입상 및 전담조직 운영 등 5개 분야 15개 지표의 세외수입 운영 전반에 대해 평가했다.

군은 독촉 납부기한 만료시 즉각적인 재산(차량, 부동산, 예금 등) 압류를 실시해 현년도 세외수입 체납발생액 최소화에 노력했고, 고질체납자에 대하여는 주소지 또는 거소지 방문을 통해 체납 사유 분석 후 재산을 조회하여 번호판 영치, 공매처분 등 강력한 행정제재 및 강제징수 방법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생계형 체납자들에게는 강도 높은 체납처분 절차를 진행하기 보다는 복지부서 연계, 체납처분 유예, 분납 유도 등을 통하여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노력했다.

그 결과 현년도 세외수입 부과액 241억 중 226억을 징수하여 94.18%에 높은 징수율을 달성했다. 군세외수입 이월체납액 45억 원 중 41.7%인 19억원을 정리하는 성과를 거둬 세외수입 운영 경기도 종합평가에서 최우수 시ㆍ군에 선정되는 영예를 누리게 됐다.

김광수 군 세정과장은 “이번 평가에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것에 만족하지 않고, 세외수입 신규세원 발굴, 현년도 징수율 제고, 고질체납자에 대한 강력한 체납 징수활동을 통해 열악한 가평군 재정에 이바지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평=신상운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