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학교 3곳에 명상숲 등 도심숲 조성
고양시 학교 3곳에 명상숲 등 도심숲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지역 내 학교 3곳에 ‘그린 커튼’·‘그린 터널’· 학교 명상숲‘ 등을 조성한다고 9일 밝혔다.

그린 커튼은 나팔꽃 등 건물 외벽을 따라 자라는 녹색 식물을 심어 커튼처럼 태양광을 차단하는 효과를 내는 방식이다. 그린 터널은 조롱박·수세미 등을 터널 형식으로 심어 보행로에 그늘을 제공한다.

시는 일산동구 식사동의 양일초교에 이달 중 30m 너비로 제비콩을 심어 그린 커튼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옥상까지 식물이 자라면 그린 커튼의 면적은 약 300㎡로 늘어난다.

그린 커튼으로 생긴 그늘과 햇볕이 직접 닿는 곳의 온도 차이는 15도 이상으로 여름철 냉방비 절약에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미세먼지와 유해물질을 차단하는 효과도 있다.

덕양구 화전동 덕양중학교에도 이달 중 그린 터널 200㎡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일산초·능곡초·도래울바람물공원에 660㎡의 그린 터널을 조성했다.

시는 매년 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수요를 조사, 그린 커튼과 그린 터널 등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3월에는 덕양구 백양초교에 6천만원을 들여 520㎡ 규모의 학교 명상숲을 조성했다.

학교 내 유휴부지를 활용해 팥배나무·병꽃나무 등 수목 1천306그루와 야생화 1천650본 등을 심었다.

학교 명상숲은 학생들의 심신 교육과 휴식 등에 도움이 된다.

이재준 시장은 “매년 예산을 확보해 학교에 그린 커튼과 그린 터널, 명상숲 등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양=최태원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