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양평고속도로 예타 통과 후 부동산 ‘들썩’
서울∼양평고속도로 예타 통과 후 부동산 ‘들썩’
  • 황선주 기자 hsj@kyeonggi.com
  • 입력   2021. 05. 09   오후 4 : 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양평고속도로가 지난달 30일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면서 양평지역 부동산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9일 양평지역 부동산업계와 주민들에 따르면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최대 예상 수혜지역은 양서면과 옥천면으로 양서면 국수리는 최근 매물이 사라졌다.

전철역(국수역)이 있는데다 고속도로 연결이라는 호재가 겹치면서 지난해 3.3㎡당 250만~300만원대였던 호가가 3.3㎡당 500만~600만원대로 치솟았다.

지주들이 내놨던 물건을 거둬들이면서 거래도 사실상 중단된 상태다.

국수리에 매물이 없다보니 매수자들이 인근 옥천면 일대로 이동하고 있다.

옥천면의 한 지주는 3.3㎡당 100만원대에 내놨던 토지를 거둬들인 뒤 140만원을 달라고 한 뒤 지난 8일 130만원에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옥천면 부동산사무소 관계자(38·여)는 “고속도로 예타가 통과되면서 양평지역에 대한 매수인들의 관심이 커진 건 사실”이라면서 “서울의 집값 상승과 맞물려 서울이나 수도권 주민들이 서울과 양평을 20분 거리에 오갈 수 있다는 기대를 갖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가상승을 노리고 양평을 찾는 손님은 늘고 있지만 지주들이 땅을 내놨다가 거둬들여 실제 매매계약을 체결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덧붙였다.

양서면 부동산사무소 관계자(50·여)도 “지난해 12월 이후 국수리 인근의 매물이 다 사라졌다. 인근 복포리와 증동리마저 매물 찾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양평고속도로는 서울 송파에서 양평 양서면까지 연결되며 총연장 27㎞에 4차로로 건설된다. 총 예상 사업비는 1조7천695억원이다.

양평=황선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