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독자의 소리] 입양하면 다 '정인이 부모'인가요? 상처받는 입양가정
[영상][독자의 소리] 입양하면 다 '정인이 부모'인가요? 상처받는 입양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의 달 5월의 수많은 기념일 속 11일은 ‘입양의 날’로 제정됐다. ‘한 가정이 한 아동을 입양해 새로운 가정(1+1)으로 거듭나자’는 취지다. 국내에 건강한 입양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2005년부터 이어진 날이지만 아직 입양가정에 대한 편견은 사라지지 못하고 있다. 그릇된 선입견에 멍들고 있는 입양가정의 고충과 나아가야 할 방향 등을 조명했다. 영상=곽민규· 민경찬PD

 


관련기사
[상처받는 입양가정] 우리는 행복한, 보통의 가족... 남들과 달라 보이나요? 가정의 달 5월의 수많은 기념일 속 11일은 ‘입양의 날’로 제정됐다. ‘한 가정이 한 아동을 입양해 새로운 가정(1+1)으로 거듭나자’는 취지다.국내에 건강한 입양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2005년부터 이어진 날이지만 아직 입양가정에 대한 편견은 사라지지 못하고 있다. 핏줄 중시 문화가 여전한 탓이다. 특히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정인이 학대 사망 사건’ 이후 아동학대보다 입양가정에 사건 초점이 맞춰지며 편견은 더욱 깊어졌다. 그릇된 선입견에 멍들고 있는 입양가정의 고충과 나아가야 할 방향 등을 조명한다. “우리에겐 ‘가슴으로 낳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