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안쓰러워 입양했다더니…칭얼거려 딸을 때린 양아버지
[영상] 안쓰러워 입양했다더니…칭얼거려 딸을 때린 양아버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화성시에서 주먹과 구둣주걱으로 두 살 난 입양한 딸을 학대해 의식을 잃게 한 혐의를 받는 양아버지 A씨가 오늘 오후 법원의 구속 심사를 받기 위해 유치장에서 나왔다.

그 과정에서 A씨는 “아이에게 미안하고 죄송하다"라며 “아내는 가담하지 않았다"라고 말했지만, 학대 혐의를 인정하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영상=민경찬 PD

 


관련기사
‘두 살 입양아동 학대’ 양부 구속…“범죄 중대성 인정” 두 살짜리 입양아동을 때려 반혼수 상태에 빠뜨린 양부가 구속됐다.수원지법 오대석 영장전담판사는 11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로 피해 아동의 양부 A씨(30대)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오대석 판사는 “범죄의 중대성이 인정되고 증거 인멸이 우려된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앞서 A씨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수원남부경찰서에서 수원지법으로 이동했다. 검은색 모자를 눌러쓰고 하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나타난 그는 학대 혐의를 인정하는지, 학대 시작 시기는 언제인지 묻는 취재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