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국세청, 경기도 소상공인 위한 세정지원 ‘총력’
중부지방국세청, 경기도 소상공인 위한 세정지원 ‘총력’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1. 05. 18   오후 6 : 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8일 중부지방국세청이 경기도상공회의소연합회를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중부지방국세청 제공

중부지방국세청(청장 김창기)이 경기도 소상공인을 위한 세정지원에 나선다.

중부지방국세청은 18일 경기도상공회의소연합회 회장단을 초청, 소상공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도내 15개 상공회의소연합회를 통해 수집된 ▲중소기업 특별세액감면 감면비율 조정 ▲연구인력개발비 세액 공제 대상 인건비 범위 확대 ▲신규 해외 자회사 대금 지연 횟수에 대한 부과 개선 ▲해외 주재원에 대한 인건비 손금산입 개선 요청 등 경기지역 상공인의 애로사항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서석홍 경기도상공회의소연합회 회장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며 “특히 기업의 경영위기가 지속되고 있어 정부의 관심과 지원책 등 납세의무 이행을 위한 탄력적인 세정운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창기 청장은 “경기도는 우리나라 경제를 떠받치는 핵심지역으로, 간담회를 통해 지역의 경제 상황을 이해하고 상공인들의 의견을 청취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 됐다”면서 “소상공인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납부기한 연장, 세무조사 부담 최소화, 납세자의 권익보호를 위한 국선대리인 제도 지원 등 세정지원을 적극 실시하고, 제기된 건의사항도 충분히 검토해 세무 행정에 잘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홍완식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