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 결승타’…KT, 두산 주중 3연전 첫 경기 1-0 승리
‘강백호 결승타’…KT, 두산 주중 3연전 첫 경기 1-0 승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가 두산과의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투수진의 릴레이 호투와 강백호의 결승타를 앞세워 먼저 웃었다.

KT는 18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의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KT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는 6이닝 3피안타 6탈삼진 3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이어 안영명, 김민수, 조현우, 김재윤이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지켰다.

KT 타선은 3회 결승점을 내며 승기를 가져왔다.

3회 심우준과 조용호의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 기회를 맞았다. 배정대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이어진 1사 1,2루에서 강백호가 우전 적시타를 때려 1대0 리드를 잡았다.

KT 불펜은 9회 김재윤이 2사 만루를 허용했지만 김재호를 삼진으로 잡아 승리를 지켰다.

한편, 이날 SSG 랜더스는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IA를 맞아 7대5 승리를 거뒀다.

SSG는 1회 일찌감치 3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최지훈이 KIA 맹덴을 상대로 3루타를 치고 나간 후 추신수와 로맥이 연속 볼넷을 골라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이어 최정이 2타점 좌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2대0 리드를 안았다. 이어 정의윤의 유격수 땅볼로 3점째를 추가했다. 이어 5회와 7회에도 각각 2점씩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5선발 경쟁 구도에 뛰어든 정수민도 5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향후 전망을 밝혔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