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대표 ‘이준석·나경원·주호영·홍문표·조경태’ 본경선 진출
국민의힘 당대표 ‘이준석·나경원·주호영·홍문표·조경태’ 본경선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은 28일 당대표 본경선에 이준석·나경원·주호영·홍문표·조경태 후보 등 5명이 진출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6·11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8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지난 26~27일 양일간 실시한 당원 50%, 일반국민 50% 여론조사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초선·청년 돌풍을 일으켰던 김은혜(성남 분당갑)·김웅 의원과 이준석 최고위원 중 초선의 두 김 의원은 컷오프 탈락하고 30대의 이 전 최고위원만 본경선에 진출했다. 3선의 윤영석 의원도 탈락했다.

후보별 득표율과 순위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이 전 최고위원이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비경선을 통과한 5명은 권역별 합동연설회 4차례, TV토론회 5차례를 거쳐 다음달 9∼10일 당원투표와 일반국민 여론조사 각 70%, 30%를 합산해 본경선을 치르게 된다.

당초 선관위는 전날 오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40대 미만 젊은층 샘플에 대한 조사가 늦어지면서 하루 연기됐다.

경기도 의원으로 유일하게 출마해 선전한 김은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늦은 출발에도 불구하고 많은 성원과 지지를 아끼지 않아준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 제가 부족했던 탓이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비록 여기서 발걸음을 멈추지만 전당대회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축제는 계속돼야 한다. 변화의 바람을 멈춰 세울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웅 의원도 “그동안 성원해준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예비경선을 통과한 후보들 축하드린다. 낙선한 두 후보님들, 수고하셨다”며 “국민에게 짜릿한 감동을 주는 국민의힘이 되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