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급식지원센터 지원 방식 ‘현물’ 가닥
인천시, 급식지원센터 지원 방식 ‘현물’ 가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생산지와 학교를 연결해 지역에서 생산한 쌀을 공급하는 급식지원센터의 운영 방식을 두고 고심(본보 5월 14일자 3면)하던 끝에 현물 지원 방식으로 가닥을 잡았다.

30일 시에 따르면 그동안 급식지원센터의 지원 방식을 두고 학교가 급식지원센터와 수의계약을 하는 형태의 보조금 지원 방식과 시교육청이 직접 공급 신청을 하는 현물 지원 방식에 대해 검토를 해왔다. 보조금 지원 방식의 경우 학교별 쌀 구매량에 따라 시가 식재료비를 정산한다. 현물 지원 방식은 구매량과 관계 없이 학교별 학생수에 따라 시가 보조금에서 식재료비를 공제한다.

시는 운영 방식을 결정하기 위해 친환경농업인연합회·친환경쌀 도정업체·교육청·영양교사·납품업체·시민단체 등을 대상으로 선호 방안을 조사했고, 대상 단체 모두 현물 지원 방식을 선택했다.

특히 학교에서는 시교육청이 단일 창구로 쌀 공급 신청을 하는 과정에서 예산 항목이 늘어나지 않는 등 행정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공급업체들도 학교별 입찰 과정에서 벌어질 수 있는 출혈 경쟁을 막고 안정적인 가격으로 쌀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현재 시는 친환경쌀을 중심으로 학교에 우선 공급하고 나머지 부족한 물량은 지역에서 생산한 일반쌀로 대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재 지역 내 학교에서 소비하는 쌀은 연간 약 5천t인 반면에 지역에서 생산하는 친환경쌀은 약 2천700t에 불과하다.

또 시는 지역에서 생산하는 일반쌀의 품질 격차를 없애기 위해 쌀의 품질 관리에도 관여하기로 했다. 시는 우선 품질을 입증할 수 있는 5가지 품종으로만 쌀을 재배·공급하도록 제한할 계획이다. 이후 도정작업까지 마친 쌀은 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품질 평가를 받아야 하고 보건환경연구원 농업기술센터에서 잔류농약 등의 안전성 검사를 거쳐야 한다.

시 관계자는 “오는 7월 인천형 먹거리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연구용역이 끝나는 대로 운영 방식 등을 확정하겠다”며 “모든 학교가 지역에서 생산한 질 좋은 쌀을 쓸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