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선제적 검사
인천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선제적 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선제적으로 선별검사를 확대하는 등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31일 시에 따르면 인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0일부터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선별검사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사례 중 바이러스 검출량이 많거나 임상적 혹은 역학적 연관성으로 변이 바이러스가 의심스러운 사례에 대해 시가 연구원에 검사를 요청하는 방식이다. 연구원은 1일 평균 10~20명가량을 대상으로 변이 바이러스 검사를 하고 있다.

인천에서는 현재까지 55명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초 확진자는 지난 1월 19일 헝가리에서 입국한 A씨로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마치고 퇴소한 상태다. 이 밖에 동유럽, 아프리카 등에서 들어온 입국자들이 잇따라 변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달 27일에는 인천공항검역소 직원 15명이 무더기로 인도 변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청은 인천공항검역소 집단 감염을 인천지역의 1번째 변이 바이러스 클러스터(감염 집단)로 분류했다.

질병관리청은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스러운 클러스터에 대해 샘플링 검사(표본 선별검사)를 권고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지난 24일 인천공항검역소를 방문해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차단을 주문했다. 시는 변이 바이러스 클러스터가 발생하면 표본 선별검사에서 더 나아가 전수 선별검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종식을 앞당기기 위해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변이 바이러스 대응과 차질 없는 백신 접종”이라고 했다. 이어 “방역 관계자 모두 놓치는 부분 없이 철저하게 준비해달라”고 했다.

한편, 1일부터는 모더나와 얀센 백신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에 들어오면서 인천에서 계층별 백신 접종이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번에 들어오는 모더나 백신은 5만5천회분으로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등에서 일하는 30세 미만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가 접종 대상이다. 101만2천800회분이 들어오는 얀센 백신은 30세 이상 예비군, 민방위 대원 등을 대상으로 접종할 계획이다.

시는 현재 군·구 의료기관을 토대로 모더나 접종 대상자를 확인하고 있으며 1일부터 얀센 백신에 대한 사전 예약을 받을 예정이다. 이후 사전 예약 결과를 토대로 배정 물량을 정하면 오는 20일 전까지 백신 접종이 이뤄질 계획이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