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 급물살…3일 여야 정치권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 급물살…3일 여야 정치권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김포한강선) 사업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건폐장 이전 등 전제조건 없는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 적극 협조’ 발언으로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김포지역 여야 전현직 국회의원들이 오세훈 서울시장과 협의에 나서 주목된다.

김주영ㆍ박상혁 국회의원(김포시 갑ㆍ을)은 홍철호 전 국회의원(국민의힘 김포을 당협위원장), 박진호(국민의힘 김포갑 당협위원장) 등과 함께 김포한강선 협의를 위해 3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만난다고 2일 밝혔다.

김 의원은 “3일 오세훈 시장을 만나기로 했다. 박상혁 의원, 국민의힘 홍철호ㆍ박진호 당협위원장과 함께 오 시장을 만나 김포시의 교통문제 현안을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며 “김포시의 교통현안에 공감하고 협의 요청에 흔쾌히 응해주신 오세훈 시장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박상혁 의원도 “오세훈 시장에게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의 실질적 추진을 위해 지난달 31일 면담을 요청을 했고 3일 김주영 의원과 함께 면담할 예정”이라며 “화답해주신 오세훈 시장께 감사드리며 실질적인 의견 조율과 추진대책 마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포시도 지난달 24일 공식적인 서울시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공문을 발송하는 한편, 서울시 교통정책과를 방문해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이번 여야를 떠난 김포지역 정치권 총출동으로 어느때보다도 김포한강선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관건은 건폐장을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에 있다. 일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조건없는 협의’를 선언한 만큼 거리는 좁혀 졌지만 건폐장 처리방안이다.

이번 면담에선 법령개정으로 건폐장 옥내화와 ‘수집운반업체의 파쇄·절단 등의 행위 불가능 등 친환경적인 부분도 폭넓게 협의할 것으로 파악됐다.

관건은 줄곧 건폐장 없는 김포한강선을 주장해온 김포시의 입장이 얼마나 서울시 의견과 좁혀질 수 있느냐다.

정하영 시장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로의 입장 차이를 좁혀내는 통 큰 회동이 됐으면 한다. 논의된 내용에 따라 김포시 또한 실무협의를 진행해 공동건의문이 국토부에 제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김포한강선 논의의 물꼬는 홍철호 전 의원이 지난 달 21일 오세훈 시장과의 만남에서 시작됐다.

홍 전 의원은 오 시장을 만난 뒤 “서울시가 김포한강선에 적극 협조하고, 건폐장 이전을 전제하는 것도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