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혼잡도로 지정에 인천 홀대…고작 2곳 뿐
정부, 혼잡도로 지정에 인천 홀대…고작 2곳 뿐
  • 이승훈 기자 hun@kyeonggi.com
  • 입력   2021. 06. 02   오후 7 : 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 정부가 교통혼잡도로 지정은 물론 이후 후속 조치 등에서 인천을 홀대하고 있다. 인천시가 혼잡도로로 지정받아 사업을 추진한 곳은 지난 2006년 이후 전무하다.

2일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시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제1차(2006~2010년)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개선계획에서 인천은 단 1곳도 혼잡도로로 반영하지 않았다. 이후 2차(2011~2015년) 계획에는 경서동~왕길동 도로개설 구간 1곳만 혼잡도로로 반영했다. 당시 국토부는 대전 2곳, 대구 4곳, 울산 3곳, 부산 3곳, 전남 광주 2곳을 지정했고 인천은 1곳만 포함했다.

또 3차 계획(2016~2020년) 역시 국토부는 인천의 공단고가교~문학나들목(IC) 도로개설 사업구간 1곳만 지정했다. 반면 대전은 2곳, 대구는 3곳, 울산은 2곳, 부산은 5곳, 전남 광주는 2곳으로 인천보다 많았다.

특히 국토부가 지정한 2곳 혼잡도로 사업 계획조차도 기재부의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사실상 백지화 상태다. 기재부는 2곳의 혼잡도로 사업에 대해 사전 예비타당성 대상 사업으로 선정하지 않았다. 시는 현재 2차 계획에 혼잡도로로 지정받은 경서동~왕길동 사업을 이번 4차에 재지정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이 때문에 지역 안팎에선 중앙정부가 지역 균형발전 논리를 내세워 인천을 홀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 관계자는 “그간 인천은 혼잡도로 지정을 받아도 예타 대상에서 빠져 억울한 점이 많다”며 “이번 4차 계획에는 많은 곳이 포함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기재부 관계자는 “국가계획 및 사업과 관련해 검토 단계에서 전국적 지역 균형발전도 살펴보고 있으며 (인천 등)특정 지역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승훈기자

 


관련기사
인천시, 1조6천억대 도로사업 7건 혼잡도로 지정 총력 인천시가 중앙 정부에 1조6천760억원 규모의 도로사업 구간 7곳에 대한 교통혼잡도로 지정을 공식 요청하는 등 국비 확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2일 국토교통부와 시 등에 따르면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이달 중 제4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개선계획을 최종 확정한다. 시의 도로관련 사업이 혼잡도로로 지정받아 이 계획에 들어가면 사업 설계비 전액과 공사비의 절반 등 대규모 국비를 확보할 수 있다.현재 시는 국토부에 모두 7곳의 사업구간에 혼잡도로 지정을 신청한 상태다. 시가 꼽은 사업의 우선 순은 총 사업비 7천560억원에 달하는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