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미국 스탠포드대 연구소’ 개소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미국 스탠포드대 연구소’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문을 연 스탠포드 연구소(SCIGC)가 세계의 스마트시티 연구를 주도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3일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SCIGC의 공식 개소식을 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임동주 시의회 산업경제위원장,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마이클 레펙 SCIGC 총괄 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또 마크 테시에 라빈 스탠포드대학교 총장은 영상으로 SCIGC 개소를 축하는 메세지를 보냈다.

4일에는 미국 스탠포드대 본교 연구진 및 스마트시티 분야의 석학들이 참여하는 ‘SCIGC 스마트시티 심포지엄’이 온라인 생중계로 열린다. 이 심포지엄은 SCIGC의 개소를 세계에 알리고 앞으로의 연구 계획도 공유하는 자리다.

SCIGC는 앞으로 스마트시티의 환경·사회적 지속가능성을 목표로 스마트시티 기술의 효율적인 적용을 위한 연구를 추진한다. 연구 내용은 스마트시티를 위한 스마트 파이낸싱 프로젝트와 지속가능한 도시 시스템 프로젝트, 지속가능한 도시개발과 경쟁력 프로젝트, 스마트시티 기업가 정신 프로젝트 등이다.

또 SCIGC는 미국 실리콘밸리와 우리나라를 연결하는 협력의 허브 및 경제자유구역 내 앵커 연구시설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특히 SCIGC는 GS칼텍스, 현대자동차, 구글 등 글로벌 기업과 공동 연구 및 산·학·연 협력을 통해 경제자유구역의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인천경제청은 SCIGC를 통해 장기적으로 스마트시티 핀테크 연구와 스마트시티 관련 산·학·연 연계 과정의 개설도 계획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핀테크는 금융과 기술의 합성어로 금융과 정보기술의 융합을 통한 금융 서비스 및 산업의 변화를 뜻한다. 아울러 우리나라 스마트시티 연구 모델의 상용화 및 전세계 보급, 한·미 연구 보완연구 등 공동연구, 한국형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와 연계한 연구용역 기회 창출 등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 시장은 “SCIGC가 송도에 개소함으로써 송도의 도전과 혁신에 새로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