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어머니의 밤바다
[詩가 있는 아침] 어머니의 밤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의 밤바다

 

저물어 가는 저녁노을
파도는 거세게 울고
내 머릿속 혼란스럽게 만든다
파도 소리 외로움
누추한 생애를 들여다보는 듯
밤바다는 무섭게 물거품 만든다


부서지는 파도 소리
가슴에 숨이 막혀 오던 밤
흰 앞치마에 묻은 때처럼
세월 속에 얼룩진 사연들
한 맺힌 어머니의 애환
밤새도록 마음 저리게한다


까만 어둠 헤집고 올라오는 해
밀려오는 물거품
모래 위 찍어 놓은 발자국 적시며
슬픔과 눈물이 교차되면서
갈매기 울음소리에
서러워 목이 메인다


 

 

장경옥
수원 출생. <국보문학>으로 등단. 시집 <파꽃>.
국제PEN한국본부 회원. 한국경기시인협회 회원.
수원문인협회 회원. <시인마을> 동인.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