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문인협회, 한하운 시인 묘소 찾아 참배 후 추모행사 열어
김포문인협회, 한하운 시인 묘소 찾아 참배 후 추모행사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문협 한하운 시인 추모행사

한국문인협회 김포지부(회장 송병호)는 7일 고 한하운 시인이 잠들어 있는 김포 장릉 공원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그의 시 세계와 문학을 기리는 추모행사를 열었다.

추모행사는 김포문인협회 회원인 정왕룡 경기도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부원장(전 시의원)의 한하운 길 명명에 대한 당시 이야기, 음유가수 정태춘이 부른 시인의 대표작 ‘보리피리’ 노래, 오강현 김포시의원을 비롯한 회원들의 참배 등으로 진행됐다.

북한 함경남도가 고향인 한하운 시인이 비록 김포에서 나고 자라지는 않았지만 지자체마다 시인과 조금이라도 인연 닿은 곳이면 그의 문학세계를 재조명하는 문학제 및 기념사업이 활발하다.

김포문인협회는 매년 5∼6월께 보리가 피는 시기에 맞춰 시인의 묘소를 참배하고 추모하는 행사를 열고 있다.

김포문인협회 관계자는 “한국 시단의 독보적 나병 문인인 한하운 시인 유택이 있는 김포시에서 한하운 문학제 등 기념사업을 만들어 가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