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창배 동네방네 영통동 양조장 대표, “수원 대표 전통주 알리고파”
조창배 동네방네 영통동 양조장 대표, “수원 대표 전통주 알리고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창배 동네방네 영통동 양조장 대표.
▲ 조창배 동네방네 영통동 양조장 대표.

“수원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전통주를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전통주의 매력에 빠져 누구나 부러워할 만한 직장까지 그만두고 양조사업에 뛰어든 이가 있다. 조창배 동네방네 영통동 양조장 대표(당신의 술 대표ㆍ36)가 그 주인공이다.

조 대표는 지난 2017년 전통주를 처음 접하고 난 뒤 그 매력에 빠져 다니던 식품 제조 대기업을 그만두고 양조장을 차렸다. 이후 부단한 노력 끝에 탄생하게 된 것이 수원화성막걸리다.

수원 출신인 그는 자신이 만든 전통주에 수원의 특색을 접목하고 싶다는 마음에 막걸리 이름에 ‘수원화성’을 붙이기로 했다.

▲ 조창배 동네방네 영통동 양조장 대표.
▲ 조창배 동네방네 영통동 양조장 대표.

그는 “수원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중 하나가 화성이고 정조대왕”이라며 “정조가 평소 술을 좋아했던 만큼 우리 지역을 대표하는 술에 정조의 상징이기도 한 ‘화성’이라는 이름을 붙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업이 처음부터 순조롭기만 했던 것은 아니다. 우선 기존에 인지도를 가진 다른 술 사이에서 새로운 술의 판로를 구축하기 쉽지 않았다. 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사업이 안정화되나 싶은 시기에는 코로나19까지 닥쳐 또다른 위기를 겪기도 했다.

그는 “초창기를 비롯해 코로나19 초기에는 정말 힘들었다”면서 “그래도 우리 지역 고유의 막걸리를 꾸준하게 찾아주신 분들이 있어 힘든 시기를 버틸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 조창배 동네방네 영통동 양조장 대표.
▲ 조창배 동네방네 영통동 양조장 대표.

이와 함께 그는 수원 지역의 ‘전통주 알리미’ 역할도 자처하고 있다. 전통주의 다양한 매력을 지역에 알리고 싶다는 그는 최근 수원 광교에 전통주 판매 전문 매장도 개업했다.

조 대표는 “전통주는 만드는 방식에 따라, 또 지역에 따라 모두 맛이 다르다”며 “획일화되지 않은 전통주의 매력을 우리 고장에 널리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화성막걸리가 대중적인 술이라면, 더욱 고급화된 프리미엄 막걸리도 현재 개발 중”이라며 “수원을 대표할 수 있는 전통주를 만들고자 끊임없는 노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태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