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들의 기대·염려, 경청하고 알고 있다”
윤석열, “국민들의 기대·염려, 경청하고 알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자신의 정치 행보와 관련 “국민 여러분의 기대 내지는 염려, 이런 걸 다 경청하고 알고 있다”면서 “좀 지켜봐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대권 행보와 관련해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우당 기념관 개관식 참석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가 언급힌 ‘기대와 염려’는 윤 전 총장을 중심으로 정권교체가 이뤄지기를 바라는 지지층의 기대와 대권 도전 선언 등 본격적인 행보가 늦어지는 데 대한 피로감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개관식 참석은 윤 전 총장이 퇴임 후 첫 공식 행사이며, 대권 행보와 관련해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힌 것도 처음이다. 하지만 그는 본격적인 활동시기에 대해서는 여전히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서도 “거기에 대해서는 아직”이라고 여운을 남기며 “오늘 처음으로 제가 (공개 장소에) 나타났는데,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차차 아시게 되지 않겠나 싶다”면서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는 대신 우당 선생과 가족에 대해 말하며 행사 참석의 의미를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우당 선생의 가족 중에, 항일 무장 투쟁을 펼친 우당 선생 6형제 중에 살아서 귀국한 분은 다섯째 이시영 한 분”이라며 “다들 이역에서 고문과 영양실조로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이어 “우당과 그 가족의 삶은 엄혹한 망국의 상황에서 정말 노블레스 오블리즈를 생생하게 상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나라가 어떤 인물을 배출하느냐와 함께 어떤 인물을 기억하느냐에 의해 그 존재가 드러난다고 했다”며 “오늘 우당 선생의 기념관 개관이 아주 뜻깊고 대단히 반가운 일”이라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