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치는 신뢰가 가장 중요"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치는 신뢰가 가장 중요"
  • 임태환 기자 ars4@kyeonggi.com
  • 입력   2021. 06. 10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경선 연기 반대 재차 강조

더불어민주당 내 대선 경선 일정 연기를 둘러싼 잡음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정치는 신뢰가 가장 중요하고 이는 원칙과 약속을 지키는 데서 나온다”며 경선 연기 반대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 지사는 10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민주당 대표 및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 행동은 개인의 일이 아니고 국민의 일을 대신하는 것”이라며 “(경선 연기에 대해) 예전에도 말했지만 약속을 지켜야만 신뢰와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이날 당 대표 및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경선 연기에 대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없었다”고 짧게 답한 뒤, “경선 연기에 대한 의견이 다양하게 나오는 건 좋다고 생각한다. 다만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 의사를 존중하고 원칙과 상식에 부합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당내 일부 대권 후보가 주장하는 개헌에 대해서도 뚜렷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분권형과 중임제 지방분권 강화 방향 등의 개헌은 필요하다고 본다. 하지만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한 민생 문제가 더 심각하다. 개헌에 힘을 쏟기보단 민생 정책에 에너지를 집중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최근 논란이 된 부동산 투기에 대한 입장도 함께 내놨다.

그는 “부동산 투기가 나라를 망칠 것”이라고 선을 그으면서 “부동산으로 얻는 이익이 더 많고 많은 국민이 부동산 투기에 매달리는 사회에는 미래가 없다. 이를 막는 방법은 부동산으로 돈을 못 벌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고위공직자는 필수 이외 부동산을 못 갖게 하고 꼭 필요한 부동산 말고 추가로 가진 경우 고위직 승진을 못 하게 해야 한다. 만약 고위직 임명을 하지 않으면 그 문제는 상당 부분 줄어들 것”이라며 “그래야만 국민들도 부동산 정책을 믿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지사는 야당 대권주자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질문에 “공부를 열심히 하신다니 공부 열심히 해서 국민의 훌륭한 도구가 되길 바란다”고도 말했다.

임태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