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새 당대표 이준석 당선
국민의힘 새 당대표 이준석 당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새 당대표에 36세 ‘0선’ 이준석 후보가 당선됐다.

이 후보의 당선은 보수야당의 30대 리더 선택이라는 점에서 향후 정국에 상당한 영향을 줄 전망이다.

최고위원은 초선의 조수진·배현진 의원과 김재원·정미경 전 의원이 1~4위로 당선됐으며, 청년최고위원은 원외인 김용태 광명을 당협위원장이 선출됐다.

경선과정에서 30대 돌풍을 일으킨 이준석 후보는 11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선거인단 5만 5천820표(37.41%), 여론조사 3만 7천572표(58.76%)를 얻어, 총득표수 9만 3천392표(43.82%)로 102석의 제1야당 당대표에 당선되는 영예를 안았다.

맹추격전을 벌였던 나경원 후보는 선거인단 6만 1천77표(40.93%)로 이 후보를 앞섰으나, 여론조사에서 1만 8천74표(28.27%)로 크게 뒤지며 합계 7만 9천151표(37.14%)로 2위를 기록했다. 주호영 후보는 선거인단 2만 5천109표(16.82%)와 여론조사 4천774표(7.47%)로 총득표 2만 9천833표(14.02%)를 기록, 3위를 했다.

조경태·홍문표 후보는 각각 합계 5천988표와 4천721표로 4위와 5위로 집계됐다.

이준석 신임 대표는 수락연설을 통해 “우리의 지상과제는 대선에 승리하는 것”이라면서 “그 과정에서 다양한 대선주자 및 지지자들과 공존할 수 있는 당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내가 지지하는 대선주자가 당의 후보가 되고, 문재인 정부를 꺾는 총사령관이 되기를 바란다면 다른 주자를 낮추는 것으로 그것을 달성할 수는 없다”며 “상대가 낮게 가면 더 높게 가고, 상대가 높다면 더 높아지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우리의 경쟁원칙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우리의 저항은 최루탄의 연기만큼이나 매운 갈라치기와 독주로 국민에게 많은 눈물을 흘리게 했던 문재인 정부의 지난 4년을 딛고 다시 한번 민주주의의 순수함과 강력함을 확인시켜줄 것”이라면서 “심판을 위해서는 변화하고 자강해서 우리가 더욱더 매력적인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제가 가장 먼저 추진할 변화는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의 구체적인 설계와 토론배틀, 연설대전을 통한 대변인단의 공개경쟁선발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고위원은 비례대표 조수진 의원이 총득표수 10만 253표(24.11%)로 1위, 배현진 의원(서울 송파을)이 9만 2천102표(22.15%)로 2위로 당선돼 초선 돌풍을 일으켰다. 전직 3선인 김재원 전 의원이 6만 2천487표(15.02%)를 얻어 3위로 선출됐고, 수원을(18·19대)에서 재선을 하고 20대 국회에서 최고위원을 했던 정미경 전 의원이 4만 4천591표(10.72%)를 기록하며 4위로 최고위원에 다시 당선되는 기염을 토했다.

청년최고위원도 원외 당협위원장이 현역 의원을 이기는 파란이 연출됐다.

이준석 당대표 당선자와 사실상 러닝메이트로 선거운동을 펼쳤던 김용태 후보는 총득표수 6만 5천84표(31.83%)를 기록하며 비례대표 이용 후보(4만 6천285표)를 눌렀다.

이에 따라 경기 출신으로 정미경 후보가 최고위원에, 김용태 후보가 청년최고위원에 각각 당선되며 당 지도부 진입에 성공했다.

김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