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혹사 의혹, 윤미향 고발 사건 경찰 수사 착수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혹사 의혹, 윤미향 고발 사건 경찰 수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세련, 윤미향 '노인학대 혐의'로 검찰 고발. 연합뉴스
법세련, 윤미향 '노인학대 혐의'로 검찰 고발.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갈비뼈 골절 상태임에도 불구, 해외 일정 스케줄을 강행시킨 혐의로 고발을 당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11일 경기남부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서 대검찰청에 접수한 윤 의원 고발건에 대해 경기남부청이 수사에 착수하게 되면서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고 밝혔다.

법세련은 윤 의원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상임대표로 있던 지난 2017년 12월 독일에 동행한 길 할머니의 갈비뼈 골절 사실을 알고도 방치하고 일정을 강행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지난 4월 대검찰청에 윤 의원을 고발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모욕주기, 명예훼손 의도를 갖고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당초 이 사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에 배당됐으나 이후 윤 의원의 주거지 관할을 고려해 수원지검으로 이송됐으며, 이를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수사대가 넘겨받아 수사 중이다.

양휘모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