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6주년, 우리가 몰랐던 친일 잔재 알리기] “정신 옭아맨 과거 청산, 끈질긴 사투 필요”
[광복 76주년, 우리가 몰랐던 친일 잔재 알리기] “정신 옭아맨 과거 청산, 끈질긴 사투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버섯처럼 숨어 우리의 의식과 정신을 갉아먹는 무형의 친일잔재 청산을 위해서는 지속적이고 끈질긴 노력이 필요합니다.”

임형진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는 13일 ‘광복 76주년, 우리가 몰랐던 친일잔재 알리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일제 식민시대 무형의 친일잔재에 대응하는 우리의 자세를 소개했다. 친일 잔재는 일제강점기 남은 유산 중 부정적인 것을 의미한다. 이번 캠페인에서 다루는 ‘무형 친일 잔재’는 일제의 침략과 식민 지배 시기에 역사와 문화, 관습, 의식, 교육, 문화예술 등 주로 정신적으로 왜곡된 잔재를 일컫는다.

임 교수는 교육계에 만연한 친일잔재 타파를 강조했다. ‘경기도 친일문화잔재 조사연구’를 보면 친일인물이 작사, 작곡한 교가를 사용하는 도내 학교는 89개교로 파악된다. 또 반장, 부반장이라는 호칭이나 상사가 부하에게 훈시한다는 군사용어인 훈화(訓話) 등도 여전히 아무런 생각 없이 사용되는 무형의 친일잔재라는 것이 임 교수의 설명이다.

아울러 임 교수는 일상용어에 남아있는 친일잔재 역시 반드시 타파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음식과 행정분야가 가장 심하게 사용되고 있는데, 음식을 예로 들면 우동(가락국수), 다데기(양념장), 오뎅(어묵) 등이 순화 대상으로 꼽힌다. 행정용어로는 공람(돌려봄)과 결재(재가), 견학(보고 배우기), 감봉(봉급 깎기), 과세(세금), 가건물(임시건물) 등이 여전히 사용되고 있다.

임 교수는 무형의 친일 잔재를 끊어내려면 서둘러 법과 제도를 정비하고 다양한 영역에서 의식적인 개선에 나서는 등 지속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리의 정신을 옭아매는 무형 친일잔재 청산을 위해선 끈질긴 사투가 필요하다는 제언은, 현시대를 사는 우리가 당장 실천해야 하는 과제다.

이광희기자

 


관련기사
[광복 76주년, 우리가 몰랐던 친일 잔재 알리기]무형 친일잔재와 청산, 현황과 과제 올림픽을 앞둔 일본이 독도문제로 우리를 또 도발하였다. 일본은 우리의 반발을 알면서도 계획적으로 독도를 자기 땅이라고 지도상에 표시해 놓은 것이다. 일본의 의도는 명백히 자국내의 혐한 분위기 조성과 극우파들을 준동시켜 이미 실패한 올림픽을 면피하려는 속셈이다. 이를 알면서도 우리는 분노를 삭일 수 없다. 시도 때도 없이 도발하는 일본에 대한 응징의 소리는 온 국민을 일치단결시키는데 왜 그럴까? 프랑스의 식민지였던 알제리 독립운동에 참여하였던 의사 출신의 지식인 프란츠 파농(Frantz Fanon)은 백인보다 더 백인인 척하고자 노력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