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홍정기 환경차관 취약계층 지원 및 폭염현장 점검 구슬땀
구리 홍정기 환경차관 취약계층 지원 및 폭염현장 점검 구슬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홍정기 차관 폭염대응 취약계층 지원 현장방문

홍정기 환경차관 일행이 15일 구리를 방문, 기후위기 취약계층 지원사업 현장과 폭염대응시설 점검에 나섰다.

홍 차관 등은 이날 한양대 병원 주변 경춘로에 설치된 폭염대응 시설(쿨링&클린로드시스템)을 점검한 뒤 창문형에어컨 지원설치 홀몸어르신 가정을 방문하고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사업(쿨루푸, 창호개선)이 진행 중인 서가산1 경로당을 둘러봤다.

홍 차관은 “올 여름 폭염으로 홀몸어르신들이 더 위험할 수 있어 쉼터, 생수 제공 등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리시는 지난해 환경부 주관 기후변화 적응부문 우수 지자체로 선정된 바 있다. 올해는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국비 등 총사업비 1억원을 확보, 경로당과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쿨루프 시공과 단열창호 교체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달 중 홀몸어르신 55가구에 창문형 에어컨과 취약계층 100가구 대상 폭염지원물품을 추가로 지원 받을 계획이다.

안승남 시장은 “기후복지 증진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2009년부터 매년 지자체, 시민단체(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기업 등과 공동으로 기후변화 심각성을 알리고 기후행동을 이끌기 위한 기후변화 공익활동을 펼치고 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