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가세지계’(가치·세대·지역·계층) 덧셈의 정치 펴겠다”
김기현 “‘가세지계’(가치·세대·지역·계층) 덧셈의 정치 펴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7일 “가치, 세대, 지역, 계층의 지지를 더하는 덧셈의 정치, ‘가세지계’(加勢之計)를 펼치겠다”면서 “혁신의 바람을 몰아, 당을 바꾸고 대한민국을 바꾸겠다. 민생을 챙기고 공정을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꼰수기’(꼰대·수구·기득권)라고 비판하며 “‘꼰수기’에게 어떻게 미래를 맡기겠느냐, ‘꼰수기’가 어떻게 민생과 공정을 챙기겠느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일자리, 부동산, 코로나 방역, 탈원전 정책 등 정부 정책을 신랄하게 비난했다.

특히 그는 “대한민국이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운동권의 요새가 돼 가고 있다”며 “한때 대한민국 체제를 뒤집으려고 했던 사람들이, 그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혜택을 누리면서 이제는 ‘꼰대수구기득권’이 돼 가장 많은 해악을 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민주당에 대해 ‘청와대의 출장소, 대통령의 가신”, 공수처에 대해서는 야권수사하는 ‘야수처’라고 비판하며, “지금 대한민국에 법치가 없다. 법치가 있어야 할 자리에 ‘문치’가 있을 뿐이다”, “80년대 ‘구국의 강철대오’가 이제는 ‘이권의 강철대오’, ‘세습의 강철대오’가 됐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원내대표는 “이 정부의 경제정책엔 경제가 없었다. 재정정책에 부채 개념이 없었고, 사회정책에 공정의 가치가 실종됐다”면서 “가난한 사람을 돕는다는 명분으로 벌인 악성 포퓰리즘이 오히려 초양극화사회를 만들었다. 정상으로 되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주거사다리 복원과 관련, “과감한 규제 완화를 통해 주택 공급 숨통을 트이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유연한 용적률 상향과 용도지역 변경 ▲재산세, 종부세, 양도세 부과기준을 12억으로 상향 조정 ▲청년, 신혼부부, 실수요자를 위해 LTV·DTI 대출기준을 최대 20%p까지 상향조정하고 취득세 감면 ▲부동산 공시가격 인상 상한제를 도입 등을 제시했다.

김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