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검단신도시 입주 편의 위한 '입주종합상황실' 운영
인천시, 검단신도시 입주 편의 위한 '입주종합상황실'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사업이 끝나면 7만5천여가구가 입주할 예정인 검단신도시 조감도. 인천시 제공
모든 사업이 끝나면 7만5천여가구가 입주할 예정인 검단신도시 조감도.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검단신도시의 입주 편의를 위해 ‘입주종합상황실’을 가동한다.

18일 시에 따르면 오는 21일부터 검단신도시 근린공원2호 내 공원관리사무소에서 ‘검단신도시 입주민을 위한 입주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검단신도시에는 앞으로 7만5천여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 중 1단계 사업이 이뤄지는 6개 블록에는 이달부터 7천976가구가 올해 안에 순차적으로 입주한다.

시는 이들 입주민의 불편 해소 및 입주 관련 안내서비스 제공 등을 위해 서구, 인천도시공사(iH), LH(한국토지주택공사)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입주종합상황실을 운영하기로 했다.

입주종합상황실에는 공무원 등 직원 4명, 지역대표 1명, iH에서 채용한 입주안내 콜센터 직원 2명이 근무한다. 입주종합상황실의 운영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윤응규 도시개발과장은 “검단신도시 입주민들의 불편 해소와 안정적인 입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