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라페스타 화장실 음란 전단 붙인 남성…범죄예방팀 잠복수사로 검거
일산 라페스타 화장실 음란 전단 붙인 남성…범죄예방팀 잠복수사로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밤 고양시 일산동구 라페스타 일대에서 일산동부경찰서 범죄예방팀이 순찰을 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고양시 일산동구의 대표적인 먹자골목인 ‘라페스타’ 일대에서 음란 전단을 무차별적으로 배포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일산동부경찰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에 관한 법률 위반(광고물 부착)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고양시 일산동구 라페스타 일대에서 건물 내 화장실마다 성매매를 암시하는 광고 전단지를 부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일산동구 라페스타 내 건물 화장실마다 성매매 광고 전단지가 버젓이 붙어 있다”는 현장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자 범죄예방팀을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했다.

수사에 나선 범죄예방팀은 건물 위치, 목격자 진술 등을 분석해 지난 13일 오후 9시31분께 건물 1층 남자화장실에서 음란 전단을 부착하고 있는 A씨를 잠복 끝에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들의 의견을 듣는 ‘라페스타 메아리’를 통해 성매매 광고 전단 단속이 필요하다는 현장 요청에 따라 수사를 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등 시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민훈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