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재개발조합 왜이러나…곳곳서 불투명 운영
인천지역 재개발조합 왜이러나…곳곳서 불투명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재개발조합들이 정보공개 의무를 제대로 지키지 않는 등 불투명한 조합 운영으로 연이어 기초자치단체의 행정처분을 받고 있다.

18일 부평구에 따르면 산곡5 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그동안 조합의 운영을 위한 각종 회의의 내용을 홈페이지에 공개하지 않았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124조 1항에는 재개발 사업 대표자가 정비사업의 시행에 관한 서류 및 관련 자료 작성이나 변경 후 15일 이내에 이를 조합원 등이 알 수 있도록 홈페이지 등에 공개하도록 하고 있다. 산곡5조합에서 공개하지 않은 정보는 총회의사록 3건, 대의원회의사록 6건, 이사회의사록 16건 등 총 25건에 달한다.

뿐만 아니라 산곡5조합은 접대비, 심야 식사비 등의 명목으로 10여건의 식사비에 대해 금액이나 업무연관성이 있는지 등을 기록하지 않고 업무추진비로 지출하기도 했다.

부평구는 최근 조합을 대상으로 한 운영 실태점검에서 이 같은 문제점을 발견하고 3건을 시정명령하고, 10건을 행정지도 했다.

산곡6 재개발정비사업조합 역시 정보공개 의무미이행으로 내홍을 겪고 있다. 조합은 최근 조합원들이 전체 조합원의 연락처, 이름 등 명부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청하는데도 조합원 40%의 명부를 누락한 채 제공했다.

도시정비법 124조 4항은 조합원 등이 정비사업 시행에 관한 서류와 관련 자료에 대해 열람·복사를 요청한 경우 추진위원장이나 조합 임원이 15일 안에 공개하도록 규정한다.

남동구도 지난 상반기 간석초교다복마을구역, 백운주택 1구역 등 재개발 정비사업조합에 대한 조합 운영 실태 점검에서 정보공개미비 등 6건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렸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재개발 조합은 막대한 사업자금을 운용하기 때문에 비리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사소한 정보공개부터 철저히 관리·감독해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부평구 관계자는 “지역 내 재개발 조합의 투명한 운영이 가능하도록 주기적으로 점검하겠다”고 했다.

강우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