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쿠팡물류센터 불길 잡혔다…안전진단 실시 후 수색 돌입
이천 쿠팡물류센터 불길 잡혔다…안전진단 실시 후 수색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 쿠팡물류센터에서 발생한 불길이 사그라든 모습. 김태희기자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의 불길이 잡히면서 수색 작업이 재개될 전망이다.

소방당국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밤사이 진압작업으로 불길이 눈에 띄게 줄어든 상태”라며 “현장에 도착한 전문가들이 안전진단에 돌입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안전진단을 위해 현장에 도착한 전문가들은 경기도청 안전특별점검관 1명, 국토교통부 건축구조기술사 1명, 국토안전관리원 소속 주무관 1명, 소방본부 소속 2명 등 5명이다. 이들은 오전 중 건물 내부 안전진단을 진행할 계획이다.

진단은 건물 구조와, 하중, 뒤틀림 정도 등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물류센터건물은 육안으로 봐도 중앙부가 크게 휘어진 상태다. 앞서 진행한 외벽안전진단 결과 유리창, 마감재 등 외부 위험요인은 제거된 상황이다.

소방은 건물안전진단 이후 진입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는대로 내부 수색에 돌입한다. 구출팀이 4명씩 2개조로 나눠 수색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실종 구조대장이 고립됐던 광주소방서 구조팀 활동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이 진행될 예정이다.

소방은 현재까지 대응 2단계를 유지하고 있다. 불길이 수그러들긴 했지만, 방수포가 닿지 않는 건물 내부에 화염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건물 내부 적재물은 1천620만개로, 부피만 5만3천여㎡에 달한다. 물량이 많았을 뿐더라 대부분 불에 타기 쉬운 비닐과 종이 등 가연성 물질이 많았다.

김정오ㆍ김태희ㆍ장희준기자

 


관련기사
이천 쿠팡물류센터 안전진단 돌입… 붕괴 위험 여부 등 파악 지난 17일 화재가 발생한 이천 쿠팡물류센터의 건물 안전진단을 위한 전문가들이 투입됐다.19일 오전10시 5분께 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 부회장, 에스지 구조엔지니어링 대표,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 주무관, 국토안전관리원 중부지사장 및 기반시설본부장 등 5명은 화재가 발생한 이천 쿠팡물류센터 건물 안으로 진입했다.이와 함께 소방당국의 총괄책임자 1명과 인솔대원 5명, 상황 발생 시 긴급 조치를 위한 구조대원 10명도 함께 투입됐다. 투입 인원은 총 21명이다.진단은 건물 구조와, 하중, 뒤틀림 정도 등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진단 이후 붕괴 쿠팡노조 ‘분노’…“물류센터 화재, 안일했던 쿠팡” 쿠팡 노동자들이 덕평물류센터 화재를 놓고 사측의 안일한 태도를 질책하고 나섰다.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는 18일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에 화재 사고의 책임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노조 측은 물류센터에 수많은 전기장치가 설치된 데다 먼지까지 쌓여 화재 위험이 높은데도 쿠팡의 근본적인 사고 예방 대책이 마련되거나 실행된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특히 민병조 지회장은 “평소 오작동이 많다는 이유로 꺼 둔 스프링클러 작동이 늦어졌다”며 “최초 신고자보다 10분 이상 일찍 화재를 발견한 하루 넘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붕괴 우려로 인명수색 ‘난항’ 지난 17일 시작됐던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가 하루 넘게 지속되고 있다. 고립된 소방대장에 대한 구조 작업 역시 지속되는 화재와 건물 붕괴 우려 등으로 진행되지 못하는 상황이다.소방당국은 18일 오전 9시 브리핑을 통해 “건물에서 지속적으로 화재가 발생하고 2층 H빔 일부가 휜 탓에 붕괴 우려가 있다”며 “건물 안전진단을 진행 한 뒤 수색을 다시 시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현재 소방당국은 건물안전진단을 위해 내ㆍ외부 전문가를 구성 중이다. 전문가 구성이 완료되는대로 곧바로 진단에 돌입할 예정이다.다만 현재까지 검은 연기가 지속적으로 이천 쿠팡물류센터 실종 구조대장 수색 재개…구출팀 15명 투입 지난 17일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당시 실종된 구조대장에 대한 수색이 재개됐다.소방당국은 19일 “건물진단 결과 수색구역에 대한 붕괴우려가 없다고 판단됐다”며 “수색 범위내 구조활동에도 문제가 없다고 판단, 수색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수색이 재개된 시점은 오전10시40분께다. 현재 소방은 동료구출팀 등 총 15명을 투입해 실종 구조대장 수색을 진행 중이다. 인원이 진입가능한 범위까지만 구출팀이 들어갔으며, 지하 2층 실종자 고립 추정 장소부터 수색이 시작됐다.다만 전체 건물에 대한 안전진단이 완료된 것은 아니어서, 안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